'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17·사진)이 발렌시아(스페인)와 8000만유로(약 1060억원)의 바이아웃 조항이 포함된 4년 재계약을 했다.

발렌시아는 21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강인과 2022년까지 계약 기간을 연장했다"먀 "그의 바이아웃 금액은 8000만유로다"라고 발표했다.

지난 2011년 스페인 프로축구 1부리그 프리메라 리가 소속 발렌시아에 입단한 이강인은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가고 있다.

2016~17시즌부터 발렌시아의 후베닐A(19세 이하 유소년 최상위팀)에서 또래에 비해 월등한 기량을 보였다.

후베닐A에서도 이강인은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선수들과 경쟁에서 밀리지 않고 기회가 주어질 때마다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이에 발렌시아는 지난해 12월 이강인을 발렌시아B(2군팀)로 콜업했고 프로 무대인 세군다B(3부리그) 출전 기회를 줬다.

이후 이강인 발렌시아B팀과 후베닐A를 오가면서 훈련과 경기를 소화하면서 기대주로 거듭났다.

한편 이강인이 발렌시아에서 기량을 쌓는 동안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등 빅클럽들이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다.

뉴스팀 Ace3@segye.com사진=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