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연루 의혹에 진실 규명 촉구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22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지사·은수미 성남시장의 조폭 연루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와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일부 언론에서 이 지사가 조직폭력배의 변론을 맡는 등 유착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며 "이 내용이 사실이라면 선량한 국민을 착취하고 위협하는 조폭과 정치인이 유착한 것으로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큰 죄악"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지난 지방선거에서 은 시장 후보와 조폭과의 관계 의혹이 큰 문제가 된 바 있다"며 "한국당은 이 지사의 조폭 연루 의혹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와 진실 규명을 촉구하며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는 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이 지사의 패륜, 불륜 의혹에 이어 조폭 연루설까지 영화를 뛰어넘는 ‘아수라’판이 따로 없다"며 "이 지사는 여당 유력 대통령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국민이 납득할 만한 수준의 조사와 해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신 수석대변인은 "이 문제는 단순히 한두 명의 정치인이 조폭과 연루됐다는 사실로 그칠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반드시 명명백백한 수사를 통해 이 지사와 은 시장, 조폭과의 관련설은 물론이고 또 다른 정치인들이 관련되지는 않았는지와 그 배후설까지도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우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