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경기고 동기 동창인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사망 소식에 애통해 했다.

이 이원은 이날 페이스북(사진)에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며 고교 시절의 노 원대대표를 떠올리며 추모했다.

이 의원은 "까까머리 고등학생 시절에 서울 화동의 경기고등학교 교정에서 그를 처음 만났다"며 "10대 소년들이 청춘을 즐기기에는 ‘10월 유신’으로 그 폭압성을 더해가던 박정희 철권 통치가 너무나 분노스러웠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우리는 ‘창작과 비평’도 읽고, 함석헌, 백기완 선생의 강연도 다녔다"며 "퇴학 조치를 불사하고 유인물도 돌리고 데모도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어느덧 육십 살이 되는 동안 나와 그는 민주화 운동을 했던 대학생으로, ‘양심수’와 변호사로, 도망자와 숨겨주는 사람으로, 운동권 대표와 정치인으로, 둘 모두 국회의원으로 관계는 달라졌지만, 한결같이 만났다"며 "생각은 조금씩 달라졌지만, 서로 신뢰하고 다른 생각을 존중하는 좋은 벗이었다"고 고인을 기렸다.

이 의원은 또 "그리운 친구여! 네 모습을 떠올리니, 더 이상 아무 말도 하고 싶지 않구나"라며 "너와 나눴던 많은 이야기는 나 혼자라도 간직하련다"고 절절한 심정을 밝혔다.

그러면서 "좋은 세상을 만들자는 그 어렸던 시절 함께 꾸었던 꿈은 내 몫으로 남겨졌구려. 부디 평안하기를"이라고 글을 마쳤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