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광장'을 집필한 최인훈 작가가 별세했다.

향년 84세.최인훈 작가는 23일 오전 10시 46분 대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지난 3월 대장암 말기 진단을 받고 경기 고양시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지난 1934년(공식 출생기록은 1936년) 함경북도 회령에서 태어난 고인은 고등학교 재학 가운데 한국전쟁 발발로 월남했다.

1952년 서울대학교 법학과에 입학했으나 분단 현실에서 공부에 전념하는 것에 갈등을 느끼고 1956년 중퇴했다.

3년 후 군에 입대해 통역장교로 복무했고, 1959년 군 복무 가운데 쓴 단편소설 '그레이 구락부 전말기'와 '라울전(傳)'을 '자유문학'지에 발표하며 등단했다.

고인은 한국 근현대사를 문학으로 성찰하며 한국문학의 지평을 새롭게 열었다.

고인이 1960년 11월 '새벽'지에 발표한 중편소설 '광장'은 한국 분단 속 이데올로기의 대립을 비판적으로 그려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고인 대표작으로는 '광장'을 비롯해 '회색인' '총독의 소리'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태풍' 등이 있다.

1977년부터 2001년 5월까지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한 고인은 많은 문인 제자를 배출했다.

퇴임 후에도 명예교수로 예우받았다.

고인은 동인문학상(1966), 한국연극영화예술상 희곡상(1977), 중앙문화대상 예술 부문 장려상(1978), 서울극평가그룹상(1979), 이산문학상(1994), 박경리문학상(2011) 등을 받은 바 있다.

유족으로는 부인 원영희 여사, 아들 윤구, 윤경 씨가 있다.

고인 장례는 문인 단체가 주관해 장례를 치르는 '문학인장'으로 치러진다.

빈소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영결식은 25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내 강당에서 열린다.

발인은 영결식 이후이며, 장지는 경기 고양시 자하연 일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