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경찰' 곽시양이 남다른 잠버릇으로 멤버들과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13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바다경찰'에서는 배우 김수로, 조재윤, 곽시양, 걸그룹 걸스데이 유라의 부산 해양경찰 도전기가 그려졌다.

먼저 이날 멤버들은 이태원에서 첫 만남을 가져 자신이 할 일과 합숙 생활에서 중요한 잠버릇에 대해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네 사람은 생맥주와 안주를 먹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남다른 케미를 보여줬다.

곽시양은 "저는 잠버릇이 진짜 심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조재윤은 "나도 심한데 우리 잘 맞겠다"며 "나도 자면서 말을 진짜 많이 한다.우리 둘이 같은 방을 쓰면 서로 대화도 가능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자 곽시양은 "나는 욕까지 한다"고 덧붙였고 놀란 조재윤은 장난스레 그의 멱살을 잡으며 "욕은 아니잖아"라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유라는 "자면서 욕을 한다고요? 진짜 특이하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의 대화에 김수로는 "나는 이장님 댁에서 잘 수도 있다"며 "나는 일자로 딱 누워서 자면 그 자세 그대로 일어난다"고 덧붙였다.

이후 새내기 순경 4인방은 본격 해양경찰로 투입되기 전 실전과 유사한 훈련을 받으며 경험을 쌓았다.

이후 전국에서 사건 사고 발생률이 많은 파출소인 부산 남항파출소로 첫 출근했다.

한편 '바다경찰'은 '시골경찰' 시리즈의 스핀오프 프로그램이다.

한적한 시골 동네가 배경이 되는 '시골경찰'과는 달리 부산 바다를 배경으로 연예인들이 해상경비, 해난구조, 해상 환경 보존 등 바다를 지키는 업무를 맡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