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조승우와 문성근이 손을 잡을까. JT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라이프(Life)’ 측은 6회 방송을 앞둔 7일, 구승효(조승우 분)와 김태상(문성근 분)의 은밀한 만남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구승효의 적자 3과 낙산의료원 파견과 경영진단에 맞서 상국대학병원 의료진이 총파업을 선언해 팽팽한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구승효가 암센터 투약 사고를 밝혀내며 모탈리티 콘퍼런스가 의국 전체로 확대되는 등 변화의 바람이 거세졌다.

주경문(유재명 분)은 모탈리티 콘퍼런스에 나타난 구승효를 향해 투자하지 않는 병원 때문에 매년 인원이 부족한 흉부외과와 적자를 핑계로 무너지는 공공의료의 현실을 짚으며 온몸으로 질문을 던졌다.

이에 구승효가 어떤 답을 내놓을지 궁금증이 증폭하고 있다.

양보 없는 신념의 대립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포착된 구승효와 김태상의 만남은 은밀해서 더 궁금하고 의미심장하다.

마땅히 긴장감이 감돌아야 할 총괄사장 구승효와 부원장 김태상의 만남이지만 술잔을 기울이는 두 사람의 사이가 표면적으로는 화기애애하다.

술잔 너머로 날카롭게 빛나는 구승효의 눈빛이 잔잔한 수면 위에 파장을 일으키고, 속내를 좀처럼 알기 힘든 김태상의 표정도 의뭉스럽기만 하다.

자신만의 계획으로 큰 그림을 그려나가는 두 사람의 만남이 어떤 시너지를 일으킬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7일 방송되는 ‘라이프’ 6회에서는 의료진의 질문에 관한 구승효의 답을 기점으로 새로운 국면이 전개된다.

일련의 사건을 겪으며 구승효에 맞설 병원장의 필요성을 느낀 의료진은 공석이던 병원장 선거를 추진한다.

그동안 구승효에 맞서며 두드러지지 않았던 의료진의 속내와 수들이 수면 위로 드러난다.

이런 상황마저 자신에게 유리한 구도로 재편하려는 구승효의 움직임이 치밀하게 얽히며 한층 복잡하고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이 펼쳐진다.

‘라이프’ 제작진은 “병원장 선거가 전개되면서 상국대학병원에 새로운 폭풍이 몰려온다.

구승효와 김태상 외에도 각기 다른 동력으로 움직이는 인물의 충돌과 대립이 펼쳐진다.

촘촘하고 치밀한 긴장감으로 새로운 흡인력을 선사할 예정이니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라이프’ 6회는 7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