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는 응급실 주취폭력을 근절하기 위해 도내 의료기관 전체 응급실 37곳에 응급실 폭력신고 ‘핫라인(E-call)’을 설치해 운영에 들어갔다.

경남도는 최근 술에 취한 사람이 의료인을 폭행하는 사건이 잇따르자 도와 경남경찰청이 응급실 내 긴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핫라인을 운영하기로 했다.

응급실 핫라인은 응급실 폭력에 대비한 비상벨을 말한다.

일반전화와는 달리 응급실 폭력 상황 발생 때 의료진 등 응급실 근무자가 비상벨을 누르면 즉시 경찰청 112상황실로 연결돼 가장 가까운 순찰차가 출동한다.

도는 응급실 핫라인을 이용하면 일반전화를 이용할 때보다 출동시간이 단축돼 의료진을 보호하고 응급실 진료행위 방해행위 근절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창원=안원준 기자 am330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