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용호 외무상 방문 결과 보도 / 대미관계·핵 문제 논의는 제외북한 리용호(사진) 외무상의 이란 방문 결과에 대해 침묵하던 북한 매체들이 10일 "양측의 친선·협력관계를 확대 발전시키기로 했다"며 이란과의 우호관계를 강조했다.

하지만 대미 관계나 비핵화 등 이란 언론들에 언급한 내용은 제외했다.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은 이날 "외무상 리용호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대표단이 7일부터 9일까지 이란이슬람공화국을 공식 방문했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의례방문과 회담에서 쌍방(북·이란)은 외교관계 설정 45돌이 되는 올해를 계기로 두 나라 사이의 친선 협조 관계를 여러 분야에서 더욱 확대·발전시켜 나갈 의지를 표명하였다"고 전했다.

신문은 리 외무상이 지난 8일 하산 로하니 대통령을 예방하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따뜻한 인사’를 전한 사실도 소개했다.

하지만 북한 매체들은 양국의 친선관계에 초점을 맞추면서 리 외무상과 이란 지도부가 대미 관계 및 핵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사실은 언급하지 않았다.

리 외무상의 이란 방문은 북한이 미국과 비핵화-체제보장 교환을 놓고 줄다리기를 벌이고, 이란은 미국의 제재를 받게 된 시점에 이뤄진 만큼 미국과의 관계 설정이 주된 의제였다.

이란 언론들에 따르면 리 외무상은 북·미 회담 상황을 로하니 대통령에게 설명했고, 로하니 대통령은 제재 복원을 거론하며 "미국은 국제사회에서 자신의 의무와 약속을 지키지 않은, 믿을 수 없고 신뢰가 낮은 나라로 인식된다"며 미국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리 외무상은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미국과의 협상에서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비핵화에 동의했지만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를 포기하지 않을 것임을 알기 때문에 핵지식은 보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