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항공면허 취소 위기에 놓인 진에어가 유류비 급등으로 수익성에 발목이 잡혔다.

진에어는 2분기 영업이익이 62억31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감소했다고 10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18.4% 증가한 2265억원, 당기순이익은 87.8% 감소한 9억9400만원으로 집계됐다.

진에어 관계자는 "영업이익 감소는 전통적으로 2분기가 항공업계 비수기인 데다 최근 지속적인 국제유가 상승으로 인해 유류비 비가 상승한 영향"이라며 "지난해 5월 황금연휴로 인해 수익이 늘었던 것의 기저효과로 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자료/진에어 상반기 실적은 매출액 5063억원, 영업이익 59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보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9%, 28%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23% 늘어난 413억원으로 집계됐다.

진에어 관계자는 "효율적 기재 운영을 통해 수익성을 극대화하고 인기노선을 증편해 상반기 실적이 좋았다"며 "동남아와 일본 인기노선에 대형기를 투입하고 증편을 통해 공급을 증대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거리 노선 단독 취항을 통한 수요 창출과 수익개선을 꾀했다"며 "지방발 인기노선 운항으로 지역 수요도 확대했다"고 덧붙였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