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전 경기도지사가 네 살 연하의 여성과 10일 재혼했다.

남 전 지사의 재혼은 가족들만 모여 간소하게 치러져 아는 이들이 없었다.

남 전 지사는 자신의 재혼 소식을 SNS를 통해 알렸고,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좋아요'를 누르며 많은 이들에게 전달됐다.

남 전 지사는 SNS에 "저 오늘 결혼했다.신부와는 같은 교회 성가대에서 만났다.둘 다 아픈 경험이 있어서 서로를 위로하며 사랑에 빠졌다.나이도 네 살 차이로 같은 시대를 살아왔다"면서 "저는 두 아들의 아버지, 신부는 한 아들의 어머니로서 서로를 이해하며 의지할 수 있었다.오늘 오후, 저희 교회 원로목사님 주례로 직계가족들의 축복 속에 경기도의 한 작은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렸다"고 알렸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남 전 지사의 재혼 소식에 "형님, 결혼 축하합니다"며 "제가 살짝 형님 결혼 소식에 축하드리고 싶어 '좋아요'를 눌렀는데, 그게 언론에 들켰네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형님은 이번 선거에서는 패했지만, 평생 함께할 가장 소중한 동반자를 얻으셨네요. 늦은 인연 더욱 행복하시고 가정에 큰 축복이 함께하시길 항상 기도하겠습니다"라며 "아무리 소중한 날 귀띔도 안 해 주시고. 행복 하세요"라며 축하했다.

갑작스러운 재혼 소식을 알린 남 전 지사도 지인들에게 알리지 않은 점과 함께 앞으로 행복하겠다는 말도 전했다.

그는 "모두 20대인 세 아들의 축하가 가장 마음을 든든하게 했다.그리고 제 아들들의 엄마와 신부 아들의 아빠가 마음으로 보내준 축하가 큰 힘이 됐다"고 했다.

이어 "죄송스럽게도 가족들 외에는 가까운 지인들에게도 알리지 못했다.넓은 마음으로 이해해 주십시오. 쉽지 않은 길이었다.남은 여정도 그러할 것이다.행복하게 살겠다.함께 축복해 주십시오. 감사합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