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막바지 '말복'인 16일(오늘) 전국에 구름 많은 가운데 강원도와 남부에는 비가 내릴 전망이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에 따르면 이날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고, 남부지방은 제 18호 태풍 '룸비아(RUMBIA)'의 전면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을 받겠다.

중부지방은 구름이 많겠고, 경상해안과 전남남해안은 흐리고 비가 오다가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

제주도는 내일(17일) 오전까지 비가 이어지겠다.

전북남부와 전남(남해안 제외), 경상내륙은 대기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고,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영동은 늦은 오후까지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16일)은 강원영동, 경상해안, 제주도(17일까지) 30~80mm(많은 곳 지리산 부근, 제주산간 120mm 이상), 경상내륙, 전라도(전북북부 제외) 5~40mm가 되겠다.

낮 최고기온은 전국이 25도에서 35도가 분포가 예상된다.

동해안과 일부 경남남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5℃(평년보다 3~6℃ 높음) 내외로 오르면서 무더위가 계속 이어지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서 '좋음' 단계가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전 해상에서 최고 4.0m로 높게 일겠다.

케이웨더는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는 태풍특보, 제주도 앞바다와 동해 남부 먼 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높게 일 것으로 보여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 해수욕장을 이용하는 행락객들의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오늘 말복 날씨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