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시할머니인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변중석 여사의 11주기 제사에 참석하기 위해 공개석상에 등장해 대중의 이목을 끌고 있는 가운데 입사 동기인 김보민 KBS 아나운서(사진)가 과거 차별을 느꼈다고 밝힌 사연도 다시 재조명되고 있다.

김보민은 과거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우리 기수만 해도 11명인데 항상 돋보이는 아나운서가 그 기수의 중심이 된다"며 "우리 때는 노현정 아나운서가 기수의 중심이었고 노현정 시대였다"고 전했다.

이어 "나는 동기이고 심지어 1살 언니인데 촬영장에 가도 의자를 다른 걸 줬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열심히 하려고 기자 선배들이 작성한 내용을 조금 수정했더니 '어느 대학 나왔냐. S대 나온 선배 걸 네가 뭔데 고치느냐'고 핀잔을 들었다"며 "그때 'S대 못 나와서 죄송하다'고 말하고는 집에 와서 펑펑 울었다"고 전하면서 눈시울을 적셨다.

김 아나운서는 또 "회사 앞 커피숍에서 유명한 사람에게 사인해 달라고 머그컵을 준다"며 "노현정 아나운서 사인컵은 있는데, 나에게는 머그컵을 안 주더라"고 당시의 서러움을 호소했다.

한편 노 전 아나운서는 2006년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과 결혼한 뒤 KBS를 퇴사했으며, 김 아나운서는 지난 2007년 유명 축구 스타 김남일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뉴스팀 Ace3@segye.com사진=KB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