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반둥(인도네시아) 박인철 기자] 우려가 현실이 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17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2차전 말레이시아와의 경기에서 1-2 충격패를 당했다.

엄청난 충격이다.

15일 바레인과의 1차전(6-0 승) 이후 이틀 만에 열린 경기라 체력적으로 힘든 상황이지만 이는 말레이시아 역시 마찬가지였다.

FIFA 랭킹 57위 한국이 171위 말레이시아에 패하는 쇼크로 연결될 핑계가 아니었다.

불안한 수비가 문제였다.

초반 실점은 황현수와 송범근의 위치에서 실점이 발생했고 두 번째 실점은 황현수의 맨마킹이 실패로 돌아갔다.

다급해진 한국은 공격 일변으로 나섰지만 윙백 자원의 크로스가 힘을 실어주지 못했다.

김정민-이진현으로 구성된 미드필더 조합도 번번이 흐름을 끊었다.

애초 김학범호의 최대 고민이 바로 수비진이었다.

손흥민∼황희찬∼나상호∼이승우∼황의조로 구성된 공격진에 비해 수비진은 김민재 이외에는 믿음을 주는 카드가 없었다.

특히 풀백 자원은 후보 자체가 부족했다.

우측 풀백은 이시영이 버티고 있지만 올 시즌 출전 경기가 4차례뿐일 정도로 경기 감각이 부족했고 좌측 풀백은 김진야, 이진현이라는 변칙 카드를 꺼내야할 정도였다.

이에 와일드카드 선발도 고려했지만 박주호, 김진수 등이 부상으로 낙오된 상황에서 확실한 후보를 찾기 어려웠다.

여기에 유럽파 합류 시점이 불분명해지면서 공격진 강화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

김 감독이 와일드카드 2장을 공격수에만 쓴 이유다.

바레인전만 해도 김 감독의 선택은 나쁘지 않아 보였다.

위력이 강한 공격진이 초반부터 대량 득점을 개시하면서 수비진도 여유가 있었다.

하지만 초반 실점을 당한 말레이시아전은 달랐다.

누군가 부진해도 대체할 카드가 없다는 점이 문제다.

이날 벤치에는 정태욱이 대기하고 있었지만 그 역시 소속팀 제주에서 주전으로 뛰는 선수가 아니다 보니 쉽게 교체 카드 한 장을 쓰기가 어려웠다.

공격력 강화가 우선이었으니 말이다.

또 멀티 수비수인 김건웅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었지만 부진했다.

말레이시아전이 부디 쓴 보약이 되길 바란다.

대회는 시작됐고 수비진 보강도 불가능하다.

기존 수비자원의 손발이 더 맞아야 한다.

아무리 손흥민이 사력을 다해도 한 번의 방심으로 끝나는 토너먼트에서 이런 불안감이 노출된다면 역대 최초 2회 연속 금메달도 물거품이 된다.

수비진의 각성이 간절하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