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경기 과천 소재 서울대공원에서 토막 시신의 살인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20일 부검해 사망 원인을 밝힐 예정이다.

살해된 남성 A(51)씨의 휴대전화 통화명세를 분석한 경찰은 지난 10일 안팎 살인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과천경찰서는 20일 피해자와 최근까지 전화 통화한 주변인을 위주로 탐문 조사를 벌이는 중이다.

경찰은 A씨가 지난 10일 전후까지 휴대전화를 쓴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살인사건은 이때쯤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서울대공원 뒷길에서 1주 전부터 무언가 부패한 냄새가 났다는 참고인 진술로 미뤄 살인범은 범행 후 하루나 이틀가량 시신을 보관하면서 훼손한 뒤 현장에 유기한 것으로 판단 중이다.

과천에는 폐쇄회로(CC)TV가 다수 설치돼 있는 만큼 유기 시점만 나오면 용의자 추적은 어렵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현재 경찰은 시신이 발견된 현장을 다녀간 렌터카들을 중심으로 용의 차량을 선별하고 있다.

아울러 이날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시신을 부검해 사망 원인을 조사하기로 했다.

앞서 A씨는 20여년 전 집을 떠나 가족과 거의 연락을 하지 않은 채 지내왔으며, 주소지로 등록 경기도의 한 식당은 수년 전 일하던 곳이었다.

그는 19일 오전 9시40분쯤 과천시 과천동 서울대공원 내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수풀(사진)에서 머리와 몸, 다리 등이 분리된 토막 시신으로 발견됐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