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아마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며 2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 조치들을 취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6월 12일 열린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굉장한 케미스트리(호흡)를 보였다"며 "더 이상 탄도미사일 발사도 없고, 그들은 조용하다.나는 김 위원장과 굉장한 친분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관련해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며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 전쟁으로 인해 과거만큼 북한 문제에 있어서 돕지 않고 있다고 불만을 표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오는 9월 안 평양에서 3차 남북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