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동욱이 드라마 '손 더 게스트'를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6일 오후 서울 영등포 아모리스홀에서 OCN 수목 오리지널 '손 더 게스트'(극본 권소라, 연출 김홍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홍선 PD와 배우 김동욱, 김재욱, 정은채, 이원종, 박호산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쌍천만 영화 '신과 함께'를 통해 관객을 사로잡은 김동욱의 안방극장 컴백은 그 자체만으로도 신뢰감을 높인다.

이날 김동욱은 "영화에서 좋은 기억을 가지고 계신 분들께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지금도 계속 노력하고 고민 중"이라며 "부담보다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생각에 설렘이 크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작품을 통해 내면 뿐만 아니라 외형적으로도 고민을 많이 했다.인물의 전사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감정 변화를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감독님에 대한 기대와 신뢰가 높았고 신선함, 흥미가 있는 대본과 배우들과 함께 하는 것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출연을 결정했다"고 작품을 택한 이유를 언급했다.

'손'은 OCN이 새롭게 신설한 수목 오리지널 블록의 포문을 여는 작품으로, 한국 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지는 범죄에 맞서는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다.

한국드라마 역사상 최초로 시도하는 엑소시즘과 샤머니즘의 결합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극 중 김동욱은 령(靈)과 교감하고 악행을 저지르는 악령을 알아보는 영매 윤화평 역을 맡았다.

집안 대대로 무속인인 세습무 집안에서 특이하게 령을 보고 감응하는 강신무(신내림 받은 무당)의 자질을 갖고 태어났다.

'손'은 오는 오는 12일 방송된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