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윤필재(24·울산동구청)가 추석장사씨름대회 태백급 2연패를 달성했다.

윤필재는 22일 경북 문경시 문경실내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 2018 추석장사씨름대회 태백장사(80㎏ 이하) 결정전(5전3선승제)에서 문준석(27·수원시청)을 3-1로 제압했다.

지난해 추석대회에서 생애 첫 태백장사에 오른 윤필재는 대회 2연패 달성에 성공했다.

반면, 2016년 추석대회 태백장사 등극 이후 2년 만에 타이틀을 노렸던 문준석은 아쉽게 1품에 머물렀다.

168㎝로 이번 대회 최단신인 윤필재는 결승 첫 판을 잡채기로 가져왔고, 두 번째 판에 뒤집기까지 성공해 2-0으로 앞섰다.

이어진 세 번째 판을 문준석에 내줬던 윤필재는 네 번째 판에서 재차 뒤집기를 성공해 장사 등극에 성공했다.

niners@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