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5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한 목소리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평가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이번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적극 지지하며,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한층 더 앞당기는 든든한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양국 정상이 서명한 한미 FTA 개정안이 조기 발효될 수 있도록 남은 절차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한반도 평화와 번영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도 서면 논평을 통해 "한미 정상회담의 중요한 내용은 비공개로 남겨졌지만, 양국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핵 폐기 원칙에 대한 확고한 공감대를 이뤘을 것이라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이행방안이 도출되고 한반도에서 진정한 평화가 정착될 때까지 한국당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간의 긴밀한 협의를 환영한다"며 "종전선언과 2차 미북정상회담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오갔다고 하니 조만간 가시적 일정으로 진전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한미정상회담 성공을 환영한다.제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삐걱대던 북미 관계 정상화에 기여했다"며 "평화당은 영구적인 한반도 평화구축을 위해 어떤 협력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논평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남북이 평화에 대해 하나의 뜻을 확인했고, 문 대통령이그 뜻을 미국에 전했다.이제 미국이 중요한 결정을 할 때"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물 들어올 때 노 젓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민순 기자 soo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