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수원 이재현 기자] KIA가 난조에 빠진 선발 투수를 일찌감치 교체했다.

KIA 사이드암 투수 임기영(25)은 26일 수원 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1이닝만을 책임진 뒤 경기를 마쳤다.

난조가 발목을 잡았다.

KT의 불붙은 타선을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임기영은 선두타자 강백호에 허용한 내야 안타를 시작으로 1회에만 5개의 안타를 내줬다.

0-2로 밀리던 1회 말 무사 1루에선 멜 로하스 주니어에 우중월 투런 홈런까지 맞았다.

0-4로 끌려가던 1사 1루에서 윤석민에게 병살타를 유도했지만, 1이닝 5피안타(1피홈런) 1탈삼진 4실점이란 초라한 성적만이 남았다.

결국 임기영은 2회 말 시작과 동시에 김세현에 공을 넘기고 마운드에서 물러났다.

KIA는 부진한 선발 투수를 대신해 일찌감치 불펜진을 가동하며 필승 의지를 다졌다.

5위 수성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 강백호의 내야 안타와 2루 도루의 빌미를 제공했던 유격수 최원준 역시 2회 초 첫 타석을 끝으로 2회 말 수비 시 황윤호와 교체됐다.

문책의 의미가 짙은 교체였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