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교육위원회는 15일 서울시·인천시·경기도 교육청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한 가운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에게만 유독 질의가 쏟아졌다.

같은 자리에 참석했던 도성훈 인천시교육감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난감해 하는 모습을 보이기까지 했다.

이날 교육위 국감에서 소속 위원들은 여·야를 막론하고 조 교육감에게 상도유치원, 서울시 교육청 신청사 이전, 두발 자율화 등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그 중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상도유치원 붕괴 사건에 대한 질의가 가장 많았다.

조 교육감은 이때마다 난감한 표정을 지으며 거듭 사과했다.

반면 오전 감사 동안 이재정 교육감은 시민감사관 제도의 인력적 한계, 도성훈 교육감은 인천 청라 송도 국제도시 나타난 과밀학교 문제에 대해서만 짧게 답했다.

같은 진보진영으로 교육철학을 공유하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도 조 교육감에 대해 호통을 치는 등 상도유치원 등에 대한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박찬대 민주당 의원은 조 교육감에게 "학부모들은 문자메시지로 휴원을 통보받고 인터넷으로 확인할 때까지 상황을 전혀 몰랐다"면서 "아이들이 다치지 않은 것은 교육청이 잘해서가 아니다.천운이고 하늘이 도와주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상도유치원 붕괴 사건으로 후진국에서만 있을법한 대형 참사가 있을 뻔했다"며 "관련 보고체계 매트릭스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 교육감은 "전체적으로 저희가 부족한 점 있다는 것 인정한다"고 사과했다.

김해영 민주당 의원도 이와 관련 "철저한 점검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학교 안전과 관련된 부분에 각별히 해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아울러 김현아 한국당 의원도 "이번 상도유치원 붕괴 사건은 오히려 과잉해서 대응하는 것이 더 나은 대안이었다"며 "유치원이 시공사와 안전진단 비용을 두고 시비를 다투다 먼저 선 지불한 것에 대해 교육청 소속 지원청은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전희경 한국당 의원은 서울시 교육청사 용산 이전을 다루며 강하게 비판했다.

전 의원은 "조 교육감은 재선으로 당선되자마자 좋은 곳으로 이사갈 생각부터 다부지게 하고 있다"며 "검토해달라 국민정서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안전진단이 필요하고 시급한 개선사항도 있는 상황에서 청사부터 옮긴다는 것은 시대흐름을 잘못 읽은것 아니냐"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조 교육감은 "이 결정은 2009년에 이뤄져 10년 동안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며 "저희가 나름 긴축형으로 한다.말씀 잘 경청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홍문종 한국당 의원은 조 교육감이 최근 발표한 서울시 두발 자유화 선언에 대해 학교 자율권 침해라고 지적했다.

그는 "두발 자유화를 말하고 있는데 그 문제는 학생(學生)은 배울학(學)자"라며 "학생의견도 중요하지만, 중요한 것은 아직도 배우는 학생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학교가 두발 자유화하라고 강요하면 안 된다"며 "학교에서 알아서 배울학(學)자에 맞고 환경에 맞게 결정하도록 해야 한다.학생들 의견 고려도 좋지만, 교육감 의견이 모든 학생 학교에 천편일률적으로 적용돼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조 교육감은 "교장의 자율권이 제한돼 있다는 얘기 많이 들었다"며 "교육청의 교육자치는 의원님이 말한 방향과 같고 큰 방향 공유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한편 이날 교육청 국감에 상도유치원 원장·학부모-담당 공무원 참고인 출석해 발언하기도 했다.

이지영 상도유치원 학부모 대표는 "상도초에서 많이 도와주긴 했지만, 기존 7개 반에서 6개 축소로 운영중이고 정규 교육과정이 끝나기 전에 1시간씩 일찍 교실을 비워줘야 한다"며 "내년 3월 이후 상도유치원 단독 공간을 확정해달라"고 발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