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출석한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과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위원이 설전을 펼쳐 누리꾼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선 감독이 이번 국감 증인으로 채택된 것은 그가 특정 구단의 청탁을 받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선수를 선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기 때문.더불어민주당 손혜원·자유한국당 조경태·바른미래당 김수민 등 3당 문체위원이 동시에 선 감독을 증인으로 요구, 야구 대표팀 감독으로는 처음으로 증인 채택이 이루어졌다.

이날 문체위원들은 여야를 가리지 않고 선수 과정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설명이나 사과를 하라고 선 감독을 질타했다.

김 의원은 "그라운드에 서 계셔야 할 분이 국감장에 서 계셔서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면서도 "오지환(LG 트윈스) 선수와 대표팀에 승선에 대한 교감이 미리 있었느냐"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국민이 (오 선수의) 고의적인 병역 면탈을 의심하고 있다"며 "카르텔을 형성해서 관례에 따라 팀별로 병역 면탈용 끼워넣기로 특정 선수를 대표팀에 승선시킨 것이 아닌가 국민이 의심한다"고 지적했다.

손 의원도 "선 감독이 이렇게 끝까지 버티고 우기면 2020년까지 야구대표팀 감독을 하기 힘들다"며 "장관이나 차관도 마찬가지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강하게 몰아붙였다.

이어 "선 감독이 지금부터 하실 결정은 두 가지밖에 없다.사과하시든지, 사퇴하시든지"라며 "소신 있게 선수를 뽑은 덕분에 아시안게임에서 우승했다고 하지 마라"고 일갈했다.

나아가 "그 우승이 그렇게 어려웠다고 생각지 않는다"며 "사과하든 사퇴하든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를 들은 선 감독은 "시대적 흐름과 청년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것을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도 "저는 경기력만 생각했다.선수 선발하는 건 제 생각이 맞았다"고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모든 의원이 선 감독에게 공세를 취한 건 아니다.

한선교 한국당 의원은 "이종범 코치의 아들 이정후(넥센 히어로즈)를 1차 선발 때 뽑지 않았다가 2차에서 부상자 교체로 뽑은 걸 보면 선 감독은 공정하다"고 옹호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