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걸그룹 위키미키 최유정이 랩 메이킹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위키미키(최유정, 김도연, 지수연, 엘리, 세이, 루아, 리나, 루시)의 첫 싱글 앨범 ‘키스, 킥스(KISS, KICK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위키미키는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크러쉬(Crush)’와 수록곡 ‘트루 발렌타인(True Valentine)’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이번 앨범에서 최유정은 타이틀곡 ‘크러쉬’ ‘트루 발렌타인’ 랩 메이킹에 참여해 위키미키만의 위트와 개성을 더했다.

이날 랩 메이킹에 대한 질문에 최유정은 “두 곡 랩메이킹에 참여했다.

우선 참여할 수 있게 해주신 작사가 작곡가님 감사드린다”면서 “너무 재밌게 썼다.

원래 고민이 많은 편인데, 이번에도 재밌는 단어를 넣으려고 많이 고민했다.

그래도 고민에 비해 술술 잘 써져서 재밌게 작업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멤버들도 옆에서 많이 도와줬다.

녹음 할 때도 ‘킬링 파트’라며 힘을 줬다.

멤버들의 의견을 듣고 수정한 부분도 있다”며 멤버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에 멤버 루아는 “언니가 원래도 통통튀는 곡인데, 언니가 비트를 맞춰서 더 신나게 만들어줬다.

듣자마자 흥이 났다”, 세이는 “멤버들이 녹으므한 곡을 들었을 때 너무 좋아서 깜짝 놀랐다.

가사가 쫀득쫀득 기억에 잘 남는 것 같다”고 극찬했다.

마지막으로 김도연은 “킬링파트 많은데 또 하나의 킬링파트가 생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위키미키의 첫 번째 싱글앨범 ‘키스, 킥스’에는 타이틀곡 ‘크러쉬’를 비롯해, 좋아하는 마음을 자신 있게 표현하는 소녀들의 이야기를 담은 팝 댄스곡 ‘트루 발렌타인’, 아기자기한 가사와 멤버들의 청아한 음색이 어우러진 미디엄 팝곡 ‘디어(Dear.)’까지 총 세 곡이 수록됐다.

한편, ‘키스, 킥스’는 오늘(11일) 오후 6시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위키미키는 같은 날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쇼케이스를 개최해 첫 번째 싱글 앨범 ‘키스, 킥스’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이어 오는 12일 KBS 2TV ‘뮤직뱅크’ 컴백 무대를 시작으로 각종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판타지오 뮤직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