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렛츠런파크 서울 10경주 국산·외산마 제한없이 총출격 삼로커·로열지블리·위너골드 로드위너 등 자존심 건 ‘한판’[이지은 기자] 오는 14일 열리는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 제10경주는 1등급 경주마들의 장거리 대결로 펼쳐진다.

오후 5시 30분에 출발하며, 경주마 연령에 제한이 없고 국산마와 외산마 모두 출전할 수 있다.

특히 3개월 이상 휴식을 마치고 돌아온 ‘샴로커’, ‘흥룡’, ‘로열지블리’의 활약이 기대된다.

훌륭한 전적으로 가장 많은 기대를 받는 경주마 5두를 소개한다.

◆샴로커(수, 5세, 미국, R112, 송문길 조교사, 승률 22.2%, 복승률 40.7%) 렛츠런파크 서울의 전통적인 장거리 강자다.

2000m 장거리 대상경주인 4월 ‘헤럴드경제배’와 5월 ‘YTN배’에서 쟁쟁한 경쟁자들을 상대로 3위를 지켜냈다.

지난 7월 경주에서 오른쪽 뒷다리 이상으로 출전 제외된 뒤 3개월 만의 출격이다.

컨디션 회복이 관건이다.

◆흥룡(거, 4세, 미국, R102, 김대근 조교사, 승률 27.8%, 복승률 61.1%) 데뷔 후 써낸 호성적으로 주목받는 신예마다.

총 18번 출전해서 3위 안으로 입상한 것만 14번에 달한다.

그러나 6월에 열린 직전 경주에서 11두 중 9위를 하며 상승세는 주춤해진 상태다.

약 4개월 만에 출전한 경주에서 부진을 털고 명예를 회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로열지블리(수, 6세, 미국, R99, 최용구 조교사, 승률 22.2%, 복승률 33.3%) 올해 첫 출전이다.

오랜 휴식을 끝내고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작년 말 출전한 3번의 경주에서 취득한 상금 총액이 약 1억5000만 원으로, 직전 경주 3회 상금이 출전마 중 가장 높다.

1800m 경주에 7번 출전해 2번 우승을 거머쥔 경험이 있다.

◆로드위너(수, 3세, 미국, R85, 임봉춘 조교사, 승률 66.7%, 복승률 66.7%) 데뷔 후 6번 출전해서 4번을 우승한 실력 있는 신예마다.

특히 올해 7월 6개월 만의 복귀전이었지만 2위와 7마신(1마신=약 2.4m)의 큰 차이로 우승했다.

9월 경주까지 승리하며, 이번 경주로 3연승을 노린다.

◆위너골드(수, 3세, 미국, R94, 우창구 조교사, 승률 60.0%, 복승률 60.0%) 데뷔전을 제외하고 모든 경주에서 순위 상금을 놓친 적이 없다.

특히 작년 11월부터 올해 4월까지 5연승을 하며 데뷔 7개월 만에 1등급으로 올라섰다.

1등급 경주에 4번 도전했고, 3위 안에 세 번 이름을 올리며 훌륭히 적응하는 모습이다.

단, 장거리 경주는 처음이다.

number3togo@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