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전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배우 故 장자연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1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임우재 전 고문과 장자연의 연루 가능성을 보도했다.

MBC는 검찰 과거사 위원회(위원장 김갑배) 진상조사단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임우재 전 고문이 고인 사망 전 해인 2008년 고인과 35차례 통화한 내역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고인의 휴대폰 통화내역에는 '임우재'라는 이름이 존재했는데, 해당 연락처는 당시 임우재의 전 부인인 이부진의 명의로 등록돼 있었다.

JTBC 등의 보도에 따르면 장자연 사건 재조사에 착수한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은 관련 수사 기록을 검토하던 중 검찰청이 보관하고 있던 고인의 사망 전 1년 치 통화내역이 사라졌음을 확인했다.

고인의 통화기록은 '장자연 문건'에 명시된 술 접대와 성 접대를 누구에게 했는지 밝히기 위한 중요한 근거 자료다.

그 때문에 장자연 사건 수사를 하던 검찰에 외압이 들어간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있다.

10일 대검 진상조사단에 불려가 조사를 받은 박모 전 검사는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조사단 측에서 '수사기록 중에서 장씨의 통화내역이 없다.통화내역 조사를 한 게 맞느냐'고 물었다"며 "장씨 통화내역은 수사의 기본이 되는 것으로, 수사 당시 1년 치를 조회해 기록으로 남겼는데 그게 없어진 이유를 모르겠다"고 밝혔다.

'장자연 사건'은 배우 장자연이 2009년 운명을 달리하며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라 불리는 문건이 대두되어 불거진 정재계 유력인사들의 성접대 스캔들이다.

고인은 문건에서 생전에 소속사 전 대표 등으로부터 성접대 강요 및 강제 추행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당시 문건은 총 4장이었으며 이에 따르면 소속사 전 대표 및 유력 연예 언론사 사주, 드라마 감독 등 6명이 성접대 대상이었다.

이후 3개월에 걸쳐 진행된 재수사에서는 41명의 수사 인력이 동원됐고 그 결과 14만 여 건의 통화내역과 955건의 연루 의혹 계좌가 발견된 바 있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사진= MBC '뉴스데스크', JTBC '뉴스룸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