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감사로 비리가 적발된 사립유치원 명단이 공개된 가운데 교비를 사용해 원장이 핸드백, 성인용품 등을 구매해 충격을 안기고 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2013년 ~ 2018년도 17개 시도교육청 감사 적발 유치원 명단’을 공개했다.

박 의원은 “명단을 보면 유치원 교비를 가지고 원장 핸드백을 사고, 노래방, 숙박업소를 출입하고 심지어 성인용품점에서 용품을 샀다”며, “종교시설에 헌금하고 유치원 연합회비를 내는데 수 천만원을 쓰고 원장 개인 차량의 기름 값, 차량 수리비, 자동차세, 아파트 관리비까지 냈다”고 지적했다.

서울에 있는 한 유치원은 개인명의 금융계좌에 2016년 6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총 1억1800여만원을 부당하게 적립하다 적발됐다.

이 유치원은 또 원아 급식비를 정확하게 산출한 근거도 없이 7만원 정액으로 징수하다 시정통보를 받았다.

인천에 있는 한 유치원은 2014년~2016 회계년도 교비회계 예산에서 실제 공급 가격보다 높게 잡아 대금을 지급한후 그 차액을 차명계좌로 돌려받는 방법으로 총 10회에 걸쳐 1300여만원을 챙기는 비리를 저질러 인천지방검찰청에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박 의원은 “교육부는 7월 20일에 유치원 명단을 공개하기로 해놓고도 실명을 공개하지 않았다”며 “국민 혈세가 들어가는 곳에는 당연히 제대로 된 감시와 감사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은혜 사회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박 의원 지적에 동의하고 공정한 회계관리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지금 추진 중"이라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