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업계가 18일 대규모 파업에 나선다.

이날 운전대를 놓는 택시 기사가 7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출퇴근 시간대 교통대란이 우려된다.

서울개인택시조합과 법인택시 조합은 18일 새벽 4시부터 19일 새벽 4시까지 24시간 파업에 돌입한다고 지난 16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서울 개인택시 4만9242대, 법인택시 2만2603대로 총 7만1845대 운전자가 파업에 참석할 것으로 서울택시조합측은 추산하고 있다.

조합측은 또 18일 오후 집회에서 파업 결의문을 낭독하고 청와대까지 가두행진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 기사가 운전을 거부하고 길거리로 뛰쳐나온 이유는 카카오 모빌리티가 운전자용 카풀 앱 ‘카카오 카풀 크루’를 출시하고 운전자 모집 공고를 냈기 때문이다.

‘카풀 서비스’는 목적지가 비슷한 사람들 끼리 함께 움직일 수 있도록 운전자와 탑승자를 연결해주는 서비스다.

이에 대해 택시업계는 크게 반발하고 있다.

카카오가 카카오택시를 통해 택시시장에서 독점적 위치를 차지했다며 카풀 서비스마저 시행되면 택시 사업이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우려한다.

차순선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은 “카풀 서비스가 24시간 도입되면 과연 택시가 필요하겠느냐”며 “택시산업은 끝난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택시 파업에 따른 시민 불편을 줄이기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서울시는 “택시 파업으로 교통흐름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버스와 지하철 운행 시간을 연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우선 서울시 택시정책과장은 17일 "집회 동향을 예의 주시하면서 택시 운행중단 비율이 50%를 넘어가면 비상 수송 대책을 가동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