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배우 김정태의 간암 투병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출연 예정인 '황후의 품격'에서 하차를 결정했다.

김정태 소속사 측은 19일 "김정태 배우가 간암 투병으로 '황후의 품격'에서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히며 "촬영 중 간암 사실을 알게 됐다.치료를 위해 입원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황후의 품격' 측은 전면 재촬영을 결정했고, 김정태는 곧바로 입원해 치료에 돌입한 상태다.

한편 '황후의 품격'은 어느 날 갑자기 신데렐라가 돼 황제에게 시집온 명랑 발랄 뮤지컬 배우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다가 대왕대비 살인사건을 계기로 황실을 무너뜨리고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찾는 이야기다.

김정태는 '황후의 품격'에서 대한제국 황제이자 절대 권력자 이혁(신성록)의 오른팔 마필주 역을 맡았다.

대본리딩 현장에서 차진 연기로 극찬을 받았고, 평소 깨알 같은 애드립으로 웃음을 담당했던 김정태이기에 아쉬움을 더하고 있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