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첼시 맨유 ‘빅뱅’이 펼쳐진다.

이번 주말 최고의 빅매치이다.

첼시 맨유의 승자는 누가될까. 첼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20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리는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맞대결에 나선다.

첼시는 8라운드까지 치른 현재 6승2무 개막 무패 행진을 내달리며 선두에 올라있다.

반면 맨유는 승점 13에 머물며 8위로 처져있다.

흥미진진한 요소가 많다.

우선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프랑스를 세계 최강에 올려 놓은 중원 듀오 캉테와 포그바의 맞대결에 시선이 쏠린다.

두 선수는 모두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다.

에당 아자르의 행보도 관심이다.

아자르는 이번 시즌 7골을 몰아치며 EPL 득점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이날 첼시 맨유의 만대결에서도 공격 선봉에 나선다.

또 하나의 관심은 조세 무링요 맨유 감독이다.

첼시의 전성기를 보냈던 무링요 감독은 세월을 돌고 돌아 맨유에 자리잡았다.

친정팀과 맞대결을 펼치는 셈이다.

선발 명단도 공개했다.

마우리시오 사리 첼시 감독은 4-3-3 포메이션 카드를 꺼냈다.

모라타를 최전방에 찍어두고 좌우에 아자르와 윌리안을 포진했다.

이어 중원에는 코바시치와 캉테, 조르지뉴가 나선다.

포백에는 아스필리쿠에타, 다비드 루이스, 뤼디거, 알론소가 포진한다.

무링요 감독 역시 4-3-3으로 맞불을 놓는다.

루카쿠를 중심으로 래시포드와 마르시알을 배치했따. 이어 중원에는 마티치, 포그바, 마타가 자리잡았다.

포백에는 영, 린델로프, 스몰링, 쇼가 나서고, 골키퍼 방갑은 데 헤아가 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사진= 유럽 인터넷 매체 기브미스포츠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