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벌 제11경주… 1400m 단거리 다이아삭스, 마방 옮기고 좋은 성적 삼성불패, 단거리 감각 찾기 관건 1300m 3전 전승 구통사 복병마로[이지은 기자]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오는 11일 열리는 제11경주가 ‘스포츠월드배’로 펼쳐진다.

오후 6시에 출발하는 마지막 경주로, 1400m 단거리 대결이다.

경주마는 산지와 연령 모두 상관없이 출전할 수 있다.

3세마답지 않은 기량으로 출전하는 경주마다 인기를 끄는 ‘가온챔프’가 출격을 예고했다.

단거리에 유리한 선행전략에 최적화된 경주마로, 다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둘지 귀추가 주목된다.

우승권에 속한 경주마 5두를 소개한다.

◆가온챔프 (수, 3세, 한국, R85, 안병기 조교사, 승률 71.4%, 복승률 85.7%) 출전마 중 가장 어린 나이지만 잠재력이 충분하다.

데뷔전에서 2위와 10마신 차의 대승을 거뒀고, 작년 12월에 인기마 ‘횡운골’을 13마신 차로 꺾으며 경마팬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특히 7월과 9월 경주를 연달아 우승해온 상승세로 이번 경주까지 3연승을 노린다.

◆다이아삭스 (수, 4세, 미국, R96, 지용철 조교사, 승률 18.8%, 복승률 56.3%) 올해 3월 지용철 조교사의 마방으로 옮긴 뒤 ‘TJK 트로피’에서 우승하며 6개월 만에 화려하게 복귀했다.

이후 출전한 3개 경주에서 모두 준우승하며 훌륭한 성적표를 써내려가고 있다.

1400m 경주는 작년 10월 이후 1년 만이다.

◆삼성불패 (거, 4세, 미국, R91, 박대흥 조교사, 승률 26.7%, 복승률 66.7%) 데뷔 후 15번 출전해 11번이나 3위 안에 들 정도로 꾸준한 성적이 강점이다.

올해 참가한 5번의 경주에서 우승 1회, 준우승 3회를 거두며 기세가 좋다.

최근 주로 장거리 경주에 도전했기 때문에 단거리 경주 감각 회복이 관건이다.

◆상감마마 (거, 6세, 한국, R107, 박병일 조교사, 승률 31.0%, 복승률 37.9%) 올해 초 2개 경주에서 연속으로 하위권 성적을 받으며 침체기를 맞는 듯했다.

하지만 4개월의 휴식기를 갖고 돌아온 7월 경주에서 3위에 올랐고, 8월 경주에서 우승까지 차지하며 회복세가 뚜렷하다.

10월에 ‘스포츠월드배’와 동일한 1400m 경주에 참가해 준우승했다.

◆구통사 (거, 4세, 한국, R87, 전승규 조교사, 승률 35.3%, 복승률 41.2%) 올해 6월 1800m 경주에서 1위를 차지하며 1등급으로 승급했다.

지난 10월 첫 1등급 경주에 도전해 7위라는 아쉬운 성적을 받았다.

1300m 경주에 3번 출전해 전승 하는 등 단거리 성적이 좋다.

이번 경주에서 복병마가 될 수 있다.

number3togo@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