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일본 음악 프로그램 출연이 하루 전날 돌연 취소됐다.

최근 한 일본 매체가 지민이 과거 착용한 '티셔츠'를 트집 잡으며 방탄소년단이 '반일 활동'을 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기 때문이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8일 일본 공식 팬클럽 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9일 예정된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에 출연하지 못하게 됐다"며 "이번 결정은 아쉽지만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께 더 좋은 음악과 무대로 찾아뵙겠다"고 공지했다.

일본 TV아사히 '뮤직스테이션'도 같은 날 출연 보류 소식을 알리며 "이전에 멤버가 착용한 티셔츠 디자인이 파문을 불러와 일부에서 보도됐고 방송사는 소속 레코드사에 그 착용 의도를 묻는 등 협의를 진행했지만 종합적인 판단 결과, 이번 출연을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한 일본 매체는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이 입은 티셔츠와 RM의 광복절 SNS 글을 문제 삼으며 "반일 활동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지민의 티셔츠에는 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는 사람들의 모습, 원자폭탄이 터지는 장면의 흑백 사진과 함께 애국심(PATRIOTISM), 우리 역사(OURHISTORY), 해방(LIBERATION), 코리아(KOREA) 등의 영문이 담겼다.

또한 멤버 RM은 지난 2013년 광복절을 맞아 SNS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독립투사분들께 감사한다.대한독립만세"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평소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보여 온 '애국심'이 국내에서는 "개념 연예인"이라는 칭송을 부른 반면 일본 우익 세력에게는 '미운털'이 박힌 것이다.

당초 8일 저녁 일본으로 떠날 예정이던 방탄소년단은 출국 스케줄을 취소했다.

13~14일 예정된 '러브 유어셀프' 일본 돔투어는 그대로 개최한다.

지민 티셔츠 (사진=연합뉴스TV)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