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채연(본명 이채연·40)이 돌아왔다.

채연은 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싱글음반 '봤자야'(Bazzaya) 쇼케이스를 열고 반가운 얼굴을 내비쳤다.

2015년 발표한 싱글 '안 봐도 비디오' 이후 3년 6개월 만에 컴백이다.

그는 "'채연 아직 안 죽었네' '섹시하다'라는 말이 듣고 싶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2003년 데뷔한 채연은 '둘이서', '오직 너', '흔들려' 등 히트곡을 낸 솔로 여가수다.

'엑스맨', '연애편지' 등 예능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했지만, 2000년대 후반 중국에서 인기를 얻으며 국내 활동이 뜸해졌다.

채연은 이번 컴백에 앞서 1인 기획사 차이엔터테인먼트를 차리고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채연은 "그동안 잘 해왔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앨범을 제작하려니 아는 게 없더라. 하나에서 열까지 정말 열심히 공부했다.저도 15주년 됐다고 늘어져 있을 게 아니라 발로 뛰어야겠다, 나라고 못 할 게 뭐 있나 싶었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채연의 이번 새 앨범에는 타이틀곡 '봤자야'와 '프리크 미'(Freak me), '고마워 미안해 사랑해'까지 3곡이 담겼다.

'봤자야'는 자신에게 이별을 고했던 남자가 돌아와봤자 받아주지 않겠다는 내용의 곡으로, '센 언니'의 당당한 메시지를 쉬운 멜로디로 풀어낸다.

채연의 신보 음원은 오는 13일 공개된다.

11일 SBS '인기가요'에서 첫 무대를 공개할 예정이다.

채연 3년 6개월 만 컴백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