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의 일본 음악프로그램 출연이 돌연 취소된데 대해 일본의 한 매체는 9일 "이번 사건으로 케이팝 열풍이 종식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BTS는 오늘(9일) 일본 TV 아사히 ‘뮤직스테이션’ 생방송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전날 출연이 취소됐다.

TV 아사히는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23)이 과거 착용했던 티셔츠를 문제 삼았다.

지민은 지난해 월드투어 당시 미국에서 광복절에 만세를 하는 우리 선조들 모습과 일본에 원자폭탄이 투하된 상황 사진이 담긴 ‘광복절티셔츠’를 입어 반일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일본 누리꾼들은 지민이 반일 감정을 부추겼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 후 1년쯤 지난 최근 몇몇 매체가 이 점을 문제 삼고 여론이 악화하자 방송사가 이를 문제 삼아 출연 하루 전 취소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