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가 추진하는 ‘중장년-중소기업 취업지원’ 사업이 호응을 얻고 있다.

31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경력단절, 조기퇴직 등으로 중장년의 증가하는 일자리 수요에 대응하고, 중장년 미취업자들의 안정적인 생활기반 제공과 지역 산업의 근간인 제조업종 중소기업의 인력난 해소에 기여하는 전국 유일의 중장년 일자리 사업이다.

시는 중소기업에서 1∼3개월 인턴으로 일한 중장년 미취업자가 정규직으로 전환하면 기업에 180만원, 개인에게 6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한다.

정규직 전환 6개월 후에도 다시 기업 180만원, 개인 120만원의 장려금을 지원한다.

참여 인원은 2016년 120명, 2017년 140명, 2018년 181명으로 늘었고 참여 기업도 2016년 65곳, 2017년 91곳, 2018년 103개소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중장년 인턴 정규직 전환도 2016년 102명(85%), 2017년 117명(83.6%), 2018년 161명(88.9%)으로 늘었다.

참여 대상은 대구시 거주 만 40∼64세 미취업자이며 기업은 대구 소재 상시근로자 5∼500인 중소 제조업체다.

시는 이날 사업 공고를 내고 올해 참여 인원과 기업 모집에 나섰다.

참여 기업은 참여자에게 주 40시간 기준 174만5000여원의 최저임금을 지급하도록 약정해야 한다.

안중곤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중장년 중소기업 취업지원 사업에 지역 내 미취업자와 중소기업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라며, 앞으로도 중장년 세대의 특성과 지역산업 여건을 반영한 다양하고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문종규 기자 mjk206@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