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무속인 육도령의 잔인한 행적들에 대해서 추적해본다.

# 절망의 끝에서 찾은 점집, 공포가 되다 "남자하고 헤어졌는데 이렇게 다시 붙을 거다 하니까 그렇게 됐고. 취업할 거다 하면 취업도 되고... " "저나 저의 가족만 알고 있는 상황이라든지 그런 걸 맞춰요" -무속인 육도령 손님들의 증언 中- 갓 신내림을 받아 영험하고 비범했다는 무속인 육도령. 은정(가명) 씨는 남편의 외도로 불행한 결혼생활을 하던 중,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전화로 점을 보게 되고, 거기서 육도령을 처음 만났다.

그녀의 가족들만 아는 비밀을 단번에 맞추기도 하고, 자살을 기도하던 순간 문자를 보내 상황을 알아맞히는 육도령에게 은정 씨는 점점 신뢰감을 느끼게 되었다.

부적을 써주겠다며 집으로 그녀를 부른 육도령은 그날 그녀를 성폭행하고, 자신과 같이 살지 않으면 가족들이 다친다며 그녀를 옭아매기 시작했다.

은정 씨는 그런 식으로 그에게 잡혀 지낸 하루하루가 지옥 같았다고 털어놨다.

"저를 옥상으로 끌고 간 거예요. 다리랑 엉덩이까지 밖으로 내고 '나 놓는다' 이러는 거예요 제가 정말 필사적으로 매달리고.." - 은정(가명) 씨의 인터뷰 中 - 육도령은 날이 갈수록 점점 더 잔인해져 갔다.

두꺼운 끈으로 은정 씨를 묶고, 죽어야 한다며 철사로 목을 조르는가 하면 그녀 허벅지를 칼로 찌르기까지 했다.

심지어 육도령은 그녀의 얼굴과 몸 구석구석을 몰래 촬영해 동영상까지 보관해 놨다.

그가 잠든 틈을 타 필사적으로 탈출한 은정 씨에게 또 다른 소식이 들려왔다.

그녀가 탈출하고 얼마 후 육도령이 다른 손님을 성폭행하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되었다는 것. 게다가 경찰에 체포된 후 그에게 당한 피해자가 한두 명이 아니란 사실이 밝혀지기 시작했는데...# 동료 무속인에게도 뻗친 검은 손길 그의 악행은 단순히 손님들의 불행을 이용한 협박과 폭행에서 멈추지 않았다.

육도령과 꽤 깊은 관계를 이어갔다는 무속인 옥선녀(가명). 그녀는 육도령의 아이를 임신한 상태에서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그가 유부남에 애가 둘씩이나 있다는 것. 그 후에도 그녀는 아내와 이혼할 거라는 육도령의 말을 믿고 육도령의 아내에게 생활비와 양육비를 꼬박꼬박 보냈다고 한다.

다른 피해자들도 상황은 마찬가지. 피해자 명의로 거액을 대출받아 자신의 신방을 차리는 데 사용하기도 했다고 했다.

15일,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무속인 육도령이 사람들을 어떻게 옭아맸는지, 피해자들의 증언을 따라 면밀하게 추적해 본다.

'궁금한 이야기Y' 육도령 (사진=SBS)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