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원 기자] 100㎎ 이하 저용량 아스피린을 5년 이상 장기복용할 경우 폐암 발생률이 최대 11% 줄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팀과 하은희 직업환경의학과 교수팀은 최근 ‘저용량 아스피린의 장기복용에 의한 폐암 발생 위험의 예방효과’란 연구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논문은 2002~2015년까지의 건강보험공단 자료를 기초로 한 전국민 대상 코호트 연구다.

연구팀은 2009~2010년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40~84세 국민 1296만9400명 중 2002~2010년까지 100㎎ 이하의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한 환자의 폐암 발생 예방 효과를 분석했다.

전체 연구대상자 중 폐암이 발생한 환자는 6만3040명(0.5%)으로 집계됐다.

환자 평균나이는 66.4세였다.

4만5156(71.6%)명이 남자로 환자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었다.

◆아스피린 장기복용할수록 흡연 여부 상관없이 폐암 발생률↓ 전체 연구 대상자 가운데 100㎎ 이하의 저 용량 아스피린을 5~6년 복용시 폐암 발생 위험이 4% 감소, 7~8년 복용시 6% 감소, 9년 이상 복용시 11%의 감소 효과를 보이는 등 복용 기간에 따라 유의하게 폐암 발생 빈도가 감소했다.

특히 성별, 비만, 흡연 여부에 관계없이 저용량 아스피린을 9년 이상 장기 복용군이 복용 기간에 따라 폐암 발생 위험이 유의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미만 젊은층에서는 큰 연관성 없어 연구 결과 65세 이상 노인층에서 저용량 아스피린을 오래 복용할수록 폐암 유병률이 떨어졌다.

5~6년, 7~8년, 9년 이상 복용한 군에서 각각 폐암 발생 위험은 각각 5%, 7%, 13% 유의하게 감소했다.

반면 65세 미만 젊은 연령에서는 같은 복용 기간에 따라 폐암 발생 감소 위험이 각각 7%, 1%, 1%로 나타나 큰 연관성이 없었다.

천은미, 하은희 교수팀 ◆당뇨병 환자는 예방효과 떨어져 당뇨병을 보유하고 있는지의 여부에 따라서도 예방 효과가 달랐다.

당뇨병이 없는 사람은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군에서 5~6년, 7~8년, 9년 이상 등 복용 기간에 따라 각각 4%, 6%, 13% 유의한 폐암 발생의 감소를 보였다.

하지만 당뇨병을 동반한 사람은 같은 복용 기간에 따라 폐암 예방률이 3%, 2%, 5%에 그쳤다.

즉 65세 이상의 연령군과 당뇨가 동반되지 않는 사람이 5년 이상 100㎎ 이하 저용량 아스피린을 장기 복용하면 연령·성별·비만·흡연 여부에 관계없이 유의하게 폐암 발생률을 줄일 수 있다는 의미다.

천은미 교수는 “저용량 아스피린은 가격이 매우 저렴해 경제적이고 대부분의 나라에서 누구나 쉽게 구입할 수 있는데다가, 복용이 용이하고, 부작용 면에서도 매우 안전한 약물”이라며 “이번 연구결과에 따라 흡연자뿐 아니라 비흡연자에서도 높은 발생률 및 사망률을 보이는 폐암 발생을 예방할 수 있는 약물로 권고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논문은 미국의학협회가 운영하는 국제학술지 ‘저널 오브 아메리칸 메디컬 어소시에이션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게재됐다.

국내외 아스피린의 폐암 예방에 관련된 많은 연구 중에서 가장 많은 대상자를 장기간 코호트를 통해 연구해 주목받았다.

happy1@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