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FNC엔터테인먼트가 지난 12일 밝힌 이종현 관련 공식입장에 대해 해명했다.

15일 오전 FNC엔터테인먼트는(이하 FNC) 새로운 공식 입장을 통해 앞선 입장문이 나오게 된 경위를 설명했다.

공식입장 발표에 앞서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에 응했고, 현재 군 복무중인 이종현의 부대에 방문한 경찰이 이종현과 정준영의 1대1 대화 내용을 제시했다면서 “제시한 자료 속에는 이종현의 본인의 불법 영상 유포는 물론이고 부적절한 동영상 확인 및 문제가 될 만한 대화 내용이 없었음을 인지했고, 이 과정을 통해 입장을 발표했다”는 설명이었다.

FNC는 “이종현이 오래 전 이미 스스로 해당 채팅방을 나갔기 때문에 4~5년 전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대한 정확한 팩트 확인이 어려운 상태였다”고 말하며 “사실을 감추거나 잘못을 감싸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분명히 했다.

그러나 14일 SBS ‘8뉴스’에서 ‘정준영 무리’의 단체 대화방의 내용을 입수해 보도했다.

이 대화방에서 이종현은 “빨리 여자 좀 넘겨달라” “가지고 놀기 좋은” “어리고 예쁘고 착한 X” 등 파렴치한 언행으로 대중을 기함하게 만들었다.

빅뱅 승리로 시작해 가수 정준영, FT아일랜드 최종훈까지 이들 무리가 ‘단체 대화방’에서 나눈 대화는 심각한 수준이었다.

그럼에도 경찰 수사 당시 이종현은 ‘문제가 될 만한 내용이 없었다’고 주장했던 것이다.

이에 FNC는 “14일 SBS 보도 후 이종현과 연락이 닿아 사실 확인을 했다”고 했다.

소속사는 이종현이 영상을 보고, 여성 비하와 성에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점을 인정하며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반성하고 있다.

제대로 된 성의식을 가졌다면 이를 방관하지 않았을 텐데 그러지 못한 점 뉘우치고 있다.

부도덕하고 문란한 대화를 죄의식 없이 나눠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큰 실망을 하셨을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 12일 FNC는 “이종현과 최종훈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피력한 바 있다.

“참고인 자격일 뿐”이라며 최종훈을 변호했고, 이종현은 “정준영과 오래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고 강력 주장했다.

불필요한 오해나 억측 빛 추측성 보도 자제를 당부하며 악성 루머에 대한 법정 대응까지 시사했다.

당당하게 결백을 주장하던 이종현, 그리고 소속사 FNC의 입장은 불과 나흘이 지나지 않아 180도 바뀌었다.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이종현의 대화 내용이 공개되지 않았다면 FNC 입장발표의 변화는 없었을 터. 무조건 “사실 무근”을 주장하고 “악성 루머에 강경 대응하겠다”고 엄포를 놓고 보는 소속사의 입장 발표는 더이상 신뢰할 수 없는 ‘공식 입장’이 되어 버렸다.

jgy9322@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