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승환(사진)이 본명을 숨기고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본명 조규현)의 앨범에 참여해 ‘300만원을 벌었다’고 방송에서 털어놨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이승환과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승환은 “남들이 저를 안쓰러운 눈빛으로 쳐다보는데, 저 1년 내내 공연하고 있다”며 “작년 11월부터 한 공연을 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발라드 공연도 하고 있고 페스티벌도 하고 있다”며 “백수가 아님을 해명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록과 발라드 중에 고민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는 “저는 헤비메탈로 음악을 시작했다가 발라드 가수로 프로 데뷔를 했다”며 “이후 록의 본능이 꿈틀거렸다”고 운을 뗐다.

아울러 “‘이승환병’이라고 있다”며 “발라드로 시작해서 록으로 끝나는 병”이라고 우스개소리를 했다.

나아가 “제가 록을 하면서 많은 팬이 떠났다”며 “록은 공연을 통해 많이 풀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환은 최근 그룹 슈퍼주니어 등 다른 가수의 곡에도 참여했다고 전했다.

그는 “2014년도에 큰 제작비 대비 너무 많이 망해서 재정 상태가 안 좋았다”며 “제 이름을 숨기고 ‘스완‘(SWAN)이라는 이름으로 규현씨 앨범에 작사가로 참여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300만원 벌었다“고도 했다.

”지우고 싶은 ‘흑역사’가 있느냐“는 물음에 이승환은 “MBC에서도 지우고 싶은 자료일텐데, 1992년도에 코믹극 하나를 찍었다가 제가 연기를 못 해서 방송에 나오지 못했다”며 “그 자료는 저의 흑역사가 분명하다”고 답했다.

더불어 “지워주시는 게 낫겠다“고 부탁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MB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