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 “장관 후보 통보받고 아파트 딸에 증여 / 질책해주신 사항에 진심으로 송구하다” / 투기 의혹엔 “실거주 목적 구매” 반박 / 野 “ 시세차익 25억이나 올려 자격 미달” / “김해공항 검증결과 나오면 면밀 검토” / TK 의원들 “왜 입장 바꾸나” 강력 질타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최 후보자의 부동산 투기에 대한 사과와 해명을 둘러싼 여야 공방으로 얼룩졌다.

최 후보자는 청와대로부터 장관 후보자 가능성을 통보받은 뒤에 경기도 성남시 분당 아파트를 딸 부부에게 증여했다고 밝혀 다주택자 논란을 피하려고 급히 집을 처분했다는 사실을 시인했다.

최 후보자는 이날 고개 숙인 사과로 인사청문회를 시작했다.

“부동산 보유 등과 관련해 질책해 주신 사항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 최 후보자는 이어 장관 후보자 내정 후 지적받은 잠실 재건축 갭투자와 세종 분양권 특혜 등 부동산 관련 의혹에 대한 질의 때마다 연신 “송구하다”며 낮은 자세를 보였다.

수십 차례나 “죄송하다” “송구하다”고 답해야 했다.

그러나 투기의혹 자체에 대해서는 “실거주 목적이었다”고 적극 반박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 의원들은 국토부 요직을 거친 최 후보자가 2주택 1분양권 등 사실상 3주택 보유자로 약 25억원에 달하는 시세차익을 올린 사실을 누차 강조하며 국토부 장관 자격 미달이라고 몰아붙였다.

한국당 이현재 의원은 “(부인 명의로 전세를 끼고 매입한) 잠실 아파트는 16년간 보유하면서 살지도 않았고 심지어 외국에 나가기 전에 구입했다”며 “잠실은 투기과열 지역으로 이것은 주거라기보다는 시세차익을 노린 투기”라고 비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은 “다주택자가 죄는 아니다.

최 후보자는 주택을 장기적으로 보유한 것이지 시세차익을 얻은 것이 아니다”며 “솔직하고 당당하게 말하라”고 최 후보자를 변호했다.

특히 검증기간에 장녀 부부에게 매각이 아니라 지분을 절반씩 증여해 다주택자에게 중과되는 양도세 부담을 ‘꼼수’로 덜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최 후보자는 다주택자 신분으로 장관 후보자가 되는 것에 대해 “부담을 갖고 있었다”며 “지난해 11월에 잠실 아파트를 부동산에 내놨지만 팔리지 않던 상황이라 지난 2월 분당 아파트를 딸에게 증여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최 후보자는 의원들의 추궁이 계속 이어지자 결국 “급하게 다주택자를 면하려고 증여했다”고 추가로 설명했다.

또 이현재 의원은 최 후보자가 딸에게 분당 아파트를 증여한 데 더해 딸에게 월세를 160만원 내고 있는 점을 지적하면서 “이는 자녀에 대한 지원도 되고 부자들의 절세 방법이자 증여 방법이기도 하다.

부의 대물림 아니냐”고 꼬집었다.

최 후보자는 이에 대해 “사회적으로 그런 추세도 있고, 저는 사위도 자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해신공항 재검토를 시사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의도 이어졌다.

국토부 2차관이던 2016년 영남권 신공항 대안으로 김해공항 확장을 발표한 최 후보자는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검증 결과가 제시되면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입장을 바꿔 야당 의원들의 반발을 샀다.

최 후보자는 2016년 프랑스 ADPi가 신공항을 결정할 당시 국토부 2차관으로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담당했다.

최 후보자는 국토위 최초 서면 답변에서 “김해신공항을 그대로 추진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답했지만 이날 청문회에선 “부울경 검증단의 결과가 조만간 발표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장관으로 취임하게 되면 검증 결과에 대해 지역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면밀하게 살펴보겠다”고 입장을 바꿔 대구·경북(TK) 지역구 의원들로부터 강한 질타를 받았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