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15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우리 정부는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렸던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고 결렬된 이후 경색 조짐을 보이는 북·미 사이의 중재 역할을 흔들림없이 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최 부상의 발언만으로 현 상황을 판단할 수 없다"면서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최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면서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러시아 타스통신 등이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