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장 대표발언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연동형 비례대표제 폐지 법안 발의와 강경 대북 정책 등의 행보를 작심 비판하는 발언을 쏟아내자 한국당 의원들은 본회의장을 집단 퇴장하는 초강수를 두며 항의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열린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지난해 12월 나경원 원내대표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직접 합의해 놓고도 정반대인 비례대표제 폐지 법안을 내는 것은 철저한 자기모순”이라며 “자유한국당은 더 늦기 전에 한국정치를 근본적으로 바꿀 마지막 급행열차인 연동형 비례대표제(정당득표에 비례하는 의석배분 선거제도) 열차에 타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5당 합의 내용을 휴지쪼가리로 만들어 국민을 우습게 보고 무시한 것은 바로 한국당”이라며 “고집과 몽니를 중단하고 현명한 선택을 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 나 원내대표를 콕 집어 “이틀 전 참으로 기가 막힌 이야기를 들었다.

민심 그대로의 국회를 만들자고 했더니 소위 제1야당의 원내대표께서 선거제도가 개혁되면 정의당이 원내 교섭단체가 된다며 선거제도 개혁을 반대한다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를 향해 “정의당과 정개특위 심상정 위원장을 공격하는 데 혈안이 돼 있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냐”라며 “민심 그대로를 반영하는 선거제도를 만들자는 것이 도대체 왜 문제가 되는지 도저히 모르겠다”고 저격했다.

윤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강경 대북정책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을 향해 “더이상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방해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어 “(나 원내대표가) 미국을 방문해 완전한 비핵화가 되기 전까지는 제재 완화를 해서는 안 된다고 종용했다"며 "결과적으로 북미 협상에 재를 뿌린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전 세계에서 딱 세 집단만이 북미 간의 대화를 막고 한반도에 냉전의 어두운 과거를 드리우려 하고 있다”라며 “(북미 대화를 막는 세 집단은)미국 강경 매파와 일본 아베 정부, 그리고 한국의 제1야당 한국당”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방해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이처럼 윤 원내대표가 강한 어조로 한국당과 나 원내대표를 지목해 맹비난하자 한국당 의원들은 “내려와”, “그만하라”며 고성을 지르며 거세게 항의하다가 단체로 본회의장을 떠났다.

한국당 의원들의 집단 퇴장에 당황한 제1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아니 듣고 나가세요. 싫은 얘기도 들어야 한다면서요”(박주민 의원), “듣고 나가세요. 자리에 앉으세요”(이철희 의원)라고 한국당 의원들의 돌발 행동을 저지하기도 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