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시청률이 단 이틀만에 15%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3회와 4회 시청률이 각각 수도권기준 12.8%, 15.0%, 전국기준 12.2%, 14.1%(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하며 이틀연속 동시간대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단 이틀만에 시청률 15% 돌파에 전날대비 시청률 4% 이상 상승이라는 경이적인 기록을 세운 ‘닥터 프리즈너’는 지난 첫 회 방송 직후부터 다음날 오후까지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기록하는 등 가히 ‘프리즈너’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의료과장이 되려는 남궁민과 이를 막으려는 김병철의 치열한 신경전이 그려졌다.

호송차 사고현장에 나타난 나이제(남궁민 분)는 부상당한 이재환(박은석 분)에 대한 응급조치를 취한 후 김상춘(강신일 분), 태춘호(장준녕 분)와 함께 이재환을 데리고 하은병원으로 향했다.

하은병원 의사(이규복 분)는 선민식(김병철 분)에게 전화를 걸어 나이제가 왔음을 알렸고, 나이제는 선민식에게 자신이 이재환의 수술을 집도하겠다고 했지만 선민식은 이를 거부했다.

선민식은 전화를 끊은 후 급히 하은병원으로 가려 했지만 모이라(진희경 분)가 선민식을 가로막으며 이재환의 소재를 캐물었다.

선민식은 “재소자 치료는 저희가 알아서 합니다”라 답하고는 자리를 피하려 했지만 모이라는 “이재준이 약속한 게 뭔지 모르지만 나도 해 줄 수 있다”는 은밀한 제안으로 선민식의 마음을 흔들었다.

이재환의 상태가 급속히 악화되자 하은병원 의사는 나이제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나이제가 수술을 집도했다.

그 사이 도착한 선민식과 모이라는 나이제를 수술실에서 끌어내려 했지만 뒤이어 온 이재준(최원영 분)이 자신이 나이제의 집도에 동의를 해주었다며 이를 막았다.

수술을 무사히 끝낸 나이제는 선민식, 이재준과 한 자리에 앉았다.

이 자리에서 나이제는 이재준에게 “(이재환을) 아주 오래오래 붙잡아 두겠다”며 교도소 의료과장 자리를 자신에게 달라고 했다.

이재준은 선민식의 반대에도 나이제의 제안을 받아들였고, 선민식은 불쾌감을 내비쳤다.

나이제는 서서울 교도소 수습 의료과장으로 첫 출근을 했고, 이재준측으로부터 태강병원 VIP 센터장 자리를 약속 받았던 선민식은 나이제가 의료과장이 된 이후 비상임 고문 자리로 격하된 제안을 받자 이에 반발했다.

화가 난 채 교도소로 돌아온 선민식은 나이제가 자신의 방에서 환자들을 진료하는 모습을 보고는 “내 허락 없이는 내 공간 어디에도 발붙일 생각하지 마”라며 차갑게 경고했다.

나이제가 선민식과 충돌한 현장을 목격한 한소금(권나라 분)은 나이제에게 조심하라 충고했고, 나이제는 “이 구역의 새로운 왕이 누군지 보여주고 싶었다”라 말하며 “제가 이 구역의 왕이 되야 한선생님도 원하는 걸 얻을 수 있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건넸다.

한편, 나이제는 선민식의 처남이 관리하는 하은병원과 교도소가 관련되었음을 보여주는 서류를 선민식 집으로 보냈고 이를 보고 당황한 선민식은 나이제에게 전화를 했고, 나이제는 선민식에게 회식에 참석해 자신을 후임으로 인정해달라고 했다.

모든 것이 순조롭게 나이제의 뜻대로 진행되는 듯했지만 방송 말미 집을 나서던 선민식 앞에 후임으로 내정해 두었던 후배가 나타나며 분위기는 반전되었다.

선민식은 나이제에게 전화를 걸어 후배가 납치를 당했다고 주장한다며 교도소로 들어가 김상춘과 태춘호를 만나겠다고 했고, “이재환이 교통사고 자네가 계획한 거지?”라 물었다.

선민식의 말에 굳어지는 나이제와 승기를 거머쥔 듯 자신만만한 선민식의 표정이 교차되며 숨막히는 수싸움의 시작을 알렸다.

대학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나이제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사활을 건 수싸움을 펼쳐가는 신개념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는 매주 수, 목 밤 10시 KBS2를 통해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