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킬잇(Kill it)’을 통해 킬러와 형사로 만난 장기용과 나나. 만나지 말아야 할 관계에 놓인 이들의 첫 만남은 어떤 분위기에서 이뤄질까. 오늘(23일) 밤 드디어 첫 방송되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킬잇(Kill it)’(극본 손현수, 최명진 연출 남성우, 제작 크레이브웍스, 총 12부작)이 킬러 김수현(장기용)과 형사 도현진(나나)의 첫 만남을 공개했다.

킬러와 형사라는 아슬아슬한 조합이지만, 생각보다 평온한 분위기와 압도적인 비주얼은 김수현과 도현진의 이야기에 기대와 궁금증을 높인다.

공개된 사진은 야생동물을 구조하는 김수현과 사건 현장에 가던 도현진이 한적한 어느 산길에서 마주친 순간이다.

뭐라도 도우려는 도현진을 그저 물끄러미 바라보는 김수현, 그런 그가 당황스럽다는 듯 쳐다보는 도현진은 두 사람 사이에 오가는 묘한 기류로 긴장감을 상승시킨다.

또한, 도현진이 떠난 자리를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지켜보는 김수현은 의뭉스러움을 배가시킨다.

하지만 지난 제작발표회에서 장기용과 나나, 남성우 감독이 입을 모아 자신했던 대로, 사진만 봐도 ‘기막힌 케미’가 가득한 두 사람은 김수현과 도현진의 인연에 호기심을 더한다.

킬러와 형사를 떠나 우연히 마주친 김수현과 도현진은 과연 어떻게 재회하고 서로를 알아가게 될까. 오늘(23일) 밤 첫 방송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제작진은 “오늘(23일) 밤, 방송되는 ‘킬잇(Kill it)’ 첫 방송에서는 김수현과 도현진의 첫 만남이 펼쳐진다.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여운을 남기는 장면이 될 것이라고 예상한다”며 “여기에 김수현과 도현진 각각의 사연과 전체를 아우르는 사건들이 빠르게 전개된다.

첫 방송부터 시간 가는 줄 모르는 이야기가 감각적이고 흡입력 있게 담길 예정이니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백일의 낭군님’ 남성우 감독이 연출을, 손현수, 최명진 작가가 집필을 맡은 ‘킬잇(Kill it)’. 오늘(23일) 밤 10시 20분 OCN 첫 방송.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