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인 오늘은 꽃샘추위가 누그러지고 화창한 봄 날씨를 보이고 있습니다.

내일은 맑은 날씨 속에 오늘보다 더 포근해진다는 예보입니다.

자세한 날씨 알아봅니다.

박희원 캐스터! 서울은 개나리가 예쁘게 피었군요? 봄의 전령 개나리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제 뒤로 개나리 동산이 보이시죠? 꽃샘추위가 물러가면서 짙어진 봄기운을 느끼기 더없이 좋은 휴일입니다.

이곳 응봉산에는 지금 노란 개나리가 곳곳에서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는데요, 지금은 3분의 1 정도 개화한 상태입니다.

응봉산 개나리 축제는 개나리가 만발할 것으로 예상되는 다음 주말에 시작되는데요, 이번 휴일부터 미리 개나리를 보러 놀러 와 보셔도 좋겠습니다.

주말 동안 말썽이던 꽃샘추위의 기세는 다소 누그러졌습니다.

오늘 대부분 지방의 기온이 영상 10도 안팎까지 올라 활동하기 수월했는데요, 하늘이 맑고 공기도 깨끗합니다.

다시 한 주가 시작되는 내일부터는 추위가 더 풀리면서 포근한 봄 날씨를 되찾겠습니다.

하지만 일교차는 여전히 크겠습니다.

내일 아침 기온은 서울이 3도, 대전과 광주 2도, 대구 1도로 아침에는 쌀쌀하겠는데요, 내일 낮 기온은 서울 14도, 대전과 광주 15도, 대구 17도로 오늘보다 3~4도가량 높겠습니다.

하지만 공기는 다소 탁해집니다.

대부분 지방은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단계를 보이겠지만, 오후에 국외 미세먼지의 유입으로 경기 북부와 영서 북부 등 중부 일부 지방의 농도가 높아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당분간 따스한 봄 날씨는 이어집니다.

다만 수요일에는 중북부 지방에, 목요일에는 영동 지방에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깨끗한 하늘 속에 맞이하는 봄꽃의 향연이 반갑게 느껴지는 휴일입니다.

오늘은 주변 공원을 산책하면서 자연이 주는 봄이라는 선물을 가득 느껴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응봉산에서 YTN 박희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