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시사 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둘러싼 별장 성접대 사건에 대해 파헤쳤다.

15일 오후 방송에서 이번 사건의 중심에 있는 건설업자 윤중천(사진)씨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그간 윤씨와 수차례 만났다고 알했다.

그는 방송에서 10여 년 전 김 전 차관의 검찰 재직 시절 검사장 승진을 위한 인사 청탁에도 발 벗고 나섰다고 주장했다.

유력 정치인의 가족과 청와대 주변 인맥 등을 동원해 김 전 차관이 검사장 승진 대열에 합류하도록 부탁했다는 것. 이와 함께 논란의 ‘별장 성접대 동영상‘ 속 인물도 김 전 차관임을 처음으로 직접 인정했다.

앞서 윤씨는 수백억대 부실대출 사건을 일으켜 수사를 받고도 법의 심판을 받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날 스트레이트 측이 단독 입수한 당시 수사 기록을 보면 검찰의 수상한 ‘윤중천 감싸기’가 보인다는 게 방송 전언이다.

유령회사를 만들고 가짜 서류를 꾸며 240억원의 부당 대출을 받은 윤씨가 재판에 넘겨지지 않았다는 것. 곳곳에서 로비의 위력과 인맥의 후광을 등에 업은 윤씨는 지금도 오히려 검찰을 걱정할 만큼 자신만만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윤씨는 언론에 오르내리는 성폭행, 뇌물 혐의 등 어느 것 하나 자신은 검찰에 약점 잡힐 것이 없는 만큼 특별수사단까지 출범시킨 검찰은 성과를 내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애증의 인연‘ 김 전 차관(오른쪽 사진)과 윤씨, 두 사람의 관계를 잘 아는 주변인들을 그들을 ‘의형제’라고 말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한편 스트레이트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55분 방송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MBC 캡처